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진짬뽕을 먹어보았다

오뚜기가 해냈다!

요즘 트위터에서 오뚜기의 새 라면 '진짬뽕'이 화제라서 한번 먹어보려고 했는데 편의점에서 3 + 1 행사를 하고 있길래 냅다 업어왔다. 이게 그렇게 맛있다는데...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일단 제품 구성은 다음과 같다.

  • 액상스프
  • 건더기스프
  • 유성스프

분말스프 대신 액상스프라니... 국물에 정말 많은 공을 들인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유성스프가 있는 것도 마음에 든다. 그리고 또 특징이라면 면이 칼국수 면처럼 넓적하게 생겼다는 것. 여튼 첫 시식이기 때문에 다른 짓 안하고 정석 레시피대로 550ml의 물을 붓고 끓여 5분동안 끓여내었다. 그리고 일단 국물부터 한 술 떴는데...

이...이거!
오뚜기여...대단한 국물을 만들어냈군...

개인적으로 가루 스프보다는 액상스프가 어떤 맛을 재현해내는데에 뛰어나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이 진짬뽕이 그 생각에 증거를 하나 더 추가해주었다. 물론 재현이라고 해서 완전한 짬뽕맛을 내는 것은 아니고 이게 진짬뽕의 영리한 점이라는 생각이 든다.

보통 짬뽕을 먹으면 음 이건 해물베이스...이건 닭베이스...이건 돼지베이스 국물이군 하는 생각이 드는데 이건 뭔가 해물과 고추장 베이스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해물 느낌이 아주 미약한 편이고.

대신 고추장스러운 느낌의 달짝지근한 맛이 혀를 휘감으면서 진짬뽕 맛의 매력 포인트를 부여한다. 그러니까 뭐랄까 정말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매운맛 유행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매콤(+달콤)한 맛을 지니고 있단 얘기.

하지만 생각해보면 짬뽕이라는 음식에 이런 형태의 단 맛이라는게 있는가? 하면 딱히 그런건 아니거든. 그러니까 진짬뽕이라는게 그냥 짬뽕을 재현하기 위한 라면이라기보다는 짬뽕맛 라면으로서의 어떤 지향점을 설정하고 있는 라면이라는 것이다. 짜파게티가 짜장면의 맛이 아닌 짜장라면의 맛을 내고 있는 것을 생각해보자. 딱 그런 느낌이다.

근데 아쉬운 점이라면 역시 면이다. 면이 칼국수처럼 생겼는데, 끓이기 전에 이 칼국수 형태의 면을 보고 기대하게 되는 맛이 전혀 나지 않는다. 그냥 넓적한 면의 라면 면빨 맛이 나고 마는데... 게다가 레시피대로 5분을 끓였더니 좀 흐물흐물해지는 느낌.

뭐 사실 짬뽕이라는게 면보다는 국물에 집중하게 되는 음식인 데다가 이게 짬뽕을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한 제품도 아니기 때문에 뭐 상관 없지 않을까 싶긴 하다. 그러고보니 다르게 생각해보면 넓은 면을 쓴건 그냥 국물이 잘 스며들게 하기 위함이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드네.

여튼 아주 잘 만든 제품이라고 본다. 그냥 짬뽕 따라하기 라면이었다면 오 재미있네 하고 말았겠지만, 짬뽕을 모티브로 하는 라면이라는 것에 주안점을 주었기 때문에 잘만 하면 스테디셀러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 느낌. 실제로 심심찮게 생각날 것 같은 맛이다.

이런 느낌입니다. 여튼 다들 드셔보시길.

#라면 #오뚜기 #진짬뽕 #짬뽕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구본욱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2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17
무인양품 명란 파스타 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