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무인양품 명란 파스타 소스


엊그제 강남역 무인양품 매장에 갔다가 파스타 소스 종류가 많길래 몇개 골라왔는데, 그 중 가장 궁금증을 자아낸 명란 파스타 소스를 먼저 해먹어봤다. 어떻게 만들어도 저 위의 상품 이미지와 똑같이 나오니 직접 찍은 사진을 첨부하진 않겠다.


일단 맛에 대한 느낌을 좀 얘기해보자면 전반적으로 짜고 기름진 맛이다. 그런데 이게 일반적인 오일 파스타의 느낌이 아니라 마요네즈에서 기름기를 추출해서 부어놓은 듯한 느낌의 맛이다. 어쩌면 소스 자체에 짠맛이 강하게 나서 그런 걸 수도 있지만. 어쨌거나 처음 먹어보는 사람으로서는 입에 넣자마자 짠맛과 비린맛이 함께 엄습해오니 거부감이 생길 수도 있지 싶다. 여튼 먹어보고 이게 뭐야! 싶었다면 그건 맛이 없어서라기보다는 익숙하지 않은 맛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물론 그냥 취향이 아닐수도 있다). 위에서도 얘기했듯이 이게 우리가 일반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서양식 파스타가 아니라서 그렇기 때문이다. 게다가 서양식 파스타집에서 파는 명란 파스타는 또 대부분 명란 '크림' 파스타이기 때문에 더더욱 기대에서 벗어난, 실망스러운 맛으로 인식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추측하건데 이 명란 파스타 소스는 일본식 파스타의 그것인데, 물론 내가 일본에서 파스타를 먹어봤단 얘기는 아니고 강남역 근처에 있는 일본식 파스타집인 고에몬에서 먹어본 경험으로 추측해보자면 그렇단 얘기다. 일본식 파스타의 맛 자체가 좀 과하게 느껴질 정도로 짜고 기름진 걸 생각해보면...그러고보니 대부분 일식이 짜고 기름지다는 특징이 있구나. 여튼 뭐 이 일본식 파스타의 오리지널에 대한 이해 없이 접한다면 취향에서 벗어나지 않는 음식이라고 하더라도 좋지 않은 인상으로 남을 수 있다. 레토르트 음식의 대부분은 베이스가 되는 요리를 그대로 만들어내는 것이 아닌 그에 대한 경험치를 어떻게든 시뮬레이션(재현?)하는 음식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오리지널에 대한 이해, 혹은 경험이 깔려있지 않으면 좋은 경험치를 줄 수가 없겠지.


그러니 혹시 이 글을 보고, 아니면 우연히 무인양품 매장에서 저 소스를 보고 명란 파스타 소스를 사먹어보고 싶어졌다면 고에몬같은 일본식 파스타를 취급하는 곳에서 오리지널에 대한 경험치를 조금이라도 쌓아놓고 먹어보시는걸 추천. 저거랑 똑같은 메뉴가 있을진 모르겠다만 이게 흔히 먹는 파스타와 어떻게 다른지는 알고 먹어야 이런거구나~ 하면서 거부감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TIP1. 무인양품에서 파는 저 제품은 제품명에 써있듯이 '소스'만 들어있다. 파스타 면은 알아서 준비할 것

TIP2. 파스타 면을 삶고 나서 최대한 물기를 제거하기를 추천한다. 맛의 농도와 상관없이 소스가 묽기 때문에 명란이 밑으로 가라앉기 쉽다.


제품 구매 페이지 : http://www.mujikorea.net/display/showDisplay.lecs?goodsNo=MJ31044806


#명란파스타 #명란 #파스타 #무인양품 #무지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구본욱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15
진짬뽕을 먹어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