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인사이드 아웃(2015)

그래도 여전히 픽사가 대단해

솔직히 처음 인사이드 아웃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되었을 때는 이게 뭔가 싶었다. 솔직히 티저니까 별다른 내용도 안나오고, 색색깔로 입혀진 자막이 어딘가 촌스럽게 보였으니까.

그래도 픽사니까 어느정도 평타는 치겠거니 싶어서 이걸 볼까 말까는 나중에 생각해봐야지 하고 있었는데 아니 이게 왠걸, 막상 개봉하고 나니 그야말로 흥행 대폭발이 아닌가. 그러다 보니 생각이고 뭐고 자실 것도 없이 야 이거 필견이다 싶어서 보러 갔다. 굳이 구구절절 줄거리를 쓰기는 귀찮으니까 잘 모르시겠다면 ☞여기☜서 확인 가능하십니다.

여튼 그래서 봤는데, '역시 픽사'라는 말이 나오는 작품이었다. 물론 뭐 굉장한 반전이나 놀라운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니다. 내가 기억하기로 픽사 작품이 그렇게 의외성 면에서 놀라운 것도 아니었고. 생각해보면 픽사의 힘은 바로 디테일이다. 뻔한 것을 지루하지 않게 만드는, 아니 오히려 시간가는 줄 모르고 보게 하는 디테일의 힘.

인사이드 아웃을 보면서 느꼈던 재미와 즐거움 역시 바로 그 디테일에서 왔던게 아닐까 싶다. 어쩌면 픽사의 다른 어떤 작품보다도 더 디테일에서 오는 즐거움이 클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싶은데, 이전의 그 무엇보다도 가장 현실적 기반이 약한 세상을 무대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라일리의 다섯가지 감정이나 기억 저장소, 상상의 친구 같은 것은 모두 익숙한 개념이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적절한 곳에 배치하여 정말 내 머릿속이 저럴 것 같다는 생각을 들게 할 정도의 높은 완성도는 절대 쉽게 나올 수 있는게 아니다. 아니, 정말로 영화 중간중간 울고 웃으면서 내 다섯 가지 감정이 난리를 피우는게 상상될 정도였다니까.

그래서 결론은 5점 만점에 4점! 정말 만족스럽게 볼 수 있었다.

다만 라일리의 부모가 지나치게 보수적인 가족 형태에서 보이는 부모 구도라는게 좀 거슬렸지만.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라일리의 아빠가 스타트업을 하는 것 같은데, 집에서 하는 짓이 과하게 보수적이지 않은가...? 싶은 느낌이다. 물론 스타트업을 한다는 것이 생활 문화에서도 진보적이리라는 보장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중심 인물이 스타트업을 한다는' 정도로 변해가는 현재를 보여주고 있는데 굳이 가족의 형태는 과거에 머물러있는 것은 또 신기한 일 아닌가. 물론 라일리의 심리 변화에 집중하기 위해 주변 인물을 뻔하게 한거라고 한다면 그럴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지만.


인사이드 아웃 포스터. 영화를 다 보고 다시 보면 캐릭터의 배치가 절묘하다.

부록1 : 본편이 시작하기 직전의 단편 'Lava'는 솔직히 굉장히 실망스러웠다. 솔직히 제작진이 하와이에 휴가가고 싶은 마음으로 만들었거나, 대충 기술력을 자랑하기 위해서만 이야기를 짰거나 둘 중 하나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였지.

부록2 : 인사이드 아웃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캐릭터는 '기쁨(Joy)'과 '슬픔(Sadness)'인데,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묘하게 외모가 성우와 닮았다. 기쁨의 성우를 맡은 에이미 폴러는 SNL이나 팍스 앤 레크리에이션같은 미드에서 탁월한 개그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는데(정말 웃긴다), 주름살이나 이런걸 빼고 보면 표정 변화같은게 기쁨과 굉장히 유사한 느낌을 줘서 재미있었다. 그리고 슬픔을 맡은 필리스 스미스는 정말 싱크로율 100%를 보여준다. 두 말 할 것도 없이 밑의 영상을 보면 알 수 있다.



부록3 : 빙봉에 대해서는 정말 하고 싶은 얘기가 많지만, 되도록이면 직접 극장에서 보길 바란다. 인사이드 아웃 최고의 순간에 빙봉이 있었다.

부록4 : 자막판에서는 라일리 아빠가 엄마에게 반말을 하고 엄마는 아빠에게 존댓말을 하는데, 2015년에도 이런 번역이라니 굉장히 불편했다. 그런데 더빙판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이야길 들어서 더빙판으로도 한번 보고 싶었는데, 어째 상영관이 많지가 않네. 어쨌든 더빙판에서는 라일리 엄마역의 성우 윤소라님(@Lois_sora)께서 그런 불공평한 번역을 막기 위해 조율을 했다는 얘길 봤다. 음, 멋진 분이신 것 같아.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



#인사이드아웃 #픽사 #디즈니 #영화 #애니메이션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구본욱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13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17
CGV는 스필버그와 원수를 지고 말았나